광고
광고

태권도장 지도자,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 선정

-태권도진흥재단 지난 7월 문화체육관광부에 우선 접종 건의-

양재곤 | 기사입력 2021/09/02 [14:40]

태권도장 지도자,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 선정

-태권도진흥재단 지난 7월 문화체육관광부에 우선 접종 건의-

양재곤 | 입력 : 2021/09/02 [14:40]

태권도장 지도자,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 선정

-태권도진흥재단 지난 7월 문화체육관광부에 우선 접종 건의-

 

▲     ©양재곤

 

 초, 중, 고등학교의 2학기가 시작된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(장관 황희)와 교육부(장관 유은혜)는 태권도장 지도자를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에 포함했다. 

 

 2일,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부는 태권도장, 피트니스 시설 종사자 등 6만 6천여 명을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. 

 

 태권도진흥재단(이사장 오응환)은 지난 7월 19일 태권도장 지도자에 대해 ‘백신 우선 접종’을 문화체육관광부에 공문을 통해 정식 요청한 바 있다. 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태권도장을 매개로 한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등 지도자와 도장 수련생들의 감염을 차단하고 국기 태권도 활성화를 위해 정부의 대책 마련을 요청한 바 있다.

 

 태권도진흥재단 오응환 이사장은 “오늘 태권도장 지도자들이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로 선정될 수 있도록 우리 재단의 요청을 적극 반영해 준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 부처에 감사하다”라며 “이에 태권도장 지도자들은 우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기 바란다”라고 말했다.  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광고
광고
광고